디지털완주문화대전 > 완주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민속)

  • 두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완주군의 벼농사 과정에서 김매기 때 마을 단위로 조직되는 공동노동 관행 또는 풍속. 두레 방식으로 김매기를 시행한 시기를 대체로 조선 후기 이앙법의 보편화 이후라고 한다. 이앙법은 직파법보다 노동력이 절약되고 수확량이 증대되는 잇점이 있지만, 노동력이 일시에 집중적으로 동원해야 하는 농법이었다. 따라서 단기간에 많은 노동력이 투입되어야 생산력 증대를 꾀할 수 있는 방식이...